짜잔~

날이면 날마다 오는 날이 아닌! 


지난 12월 12일 온다 사무실에서는

2014 한 해를 보내며, 온다 회원의 날 겸 송년회가 열렸습니다! 



송년회 메뉴는

직접 만든 떡볶이, 오뎅탕, 추억의도시락 되겠습니다~ 



이제 막 손질을 마친 말끔한 떡볶이 떡의 자태가 보이시나요~



무와 양파도 큼직큼직하게 다듬어 육수로 낼 준비를 합니다. 




2014년 온다의 활동을 한 눈에!

활동사진, 교육사진 등을 모아 사진으로 뽑아보았습니다. 




찾아가는 지역주민 인권교육, <동네방네 인권수다방>

매주 화요일마다 이어졌던 7회기 삼성초등학교 인권교육,

더웠던 날, 서늘했던 날, 하루종일 바빴던 날, 마음 먹은대로 잘 되지 않았던 날, 그래도 풍선에 그려진 재치있는 그림처럼 소소한 재미를 느꼈던 날들... 

다양한 활동과 그 속에서 만났던 사람들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떠오릅니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먹방을 시작해볼까요! 



우선 추억의 도시락에 들어갈 분홍소시지와 달걀후라이의 등장! 

정말 먹음직스럽지 않나요~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간 음식들입니다. 


실제 저희 송년회에 오신 회원 분 중에 음식을 맛보신 후, 

"아니 이런 걸 어디서 사왔어요?" 하시더라는!! 


저희가 다 직접 준비했답니다~ 




숑숑숑 오뎅꼬치도 국물에 빠질 준비를 마쳤구요. 




추억의 도시락 준비완료! 




그리고 도시락의 핵심!

바로 연탄난로지요.



난로 위에 살포시 포개어뒀다가

하나씩 꺼내서 흔들흔들 잘 섞어서 먹으면 끝!!





이 꿀맛 같은 메뉴들을 준비한 오늘의 쉐프를 소개합니다! 

바로바로~ 



부엌은 나에게 맡겨다오!

이.세.훈. 활동가입니다. ㅋㅋ 






쉐프의 포즈랍니다. ㅋㅋㅋ 




참, 그리고 이 날은 아주 오랜만에 함께한 이들이 있었는데요.

온다 상임활동가 메달과 유이, 그리고 우현 세 가족입니다! 




12월9일이 우현 아가의 백일이었다고 해요!

며칠 뒤였지만 함께 축하하는 시간을 작게나마 가졌습니다.


우현 님의 백일을 다시 한 번 축하해요~ 

그리고 출산 후, '백일의 기적(?)'을 만난 메달과 유이에게도 축하를 전합니다. ㅎㅎ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28 2층 ✭Tel 031)548-2105 ✭Fax 031)231-4395 ✭E-Mail hreonda@gmail.com ✭후원계좌 농협 351-0688-2820-93 [인권교육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