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박김형준


* 띵동띵동~ 온다 소식


- 이세훈 활동가가 새로운 활동 공간으로 살짝 이동했습니다.


: 온다 상임활동가 이세훈 활동가가 3년의 활동을 정리하고 새로운 활동공간으로 이전을했습니다. 그러나 활동회원으로 인권교육 활동을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 수원 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빛길'에서 수원내에있는 몇몇 학교를 찾아가며 민주시민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청소년 인권 눈높이를 높여라' 세미나와 강좌가 마무리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인권교육온다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활동을 시작합니다.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하나. “청소년을 시민으로!”: 청소년참정권 보장 활동

2018613일에는 교육감, 시장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가 열립니다. 이 선거를 청소년이 참여하는 첫 번째 선거로 만들기 위해 선거관련법 개정에 힘씁니다.

. “아동청소년인권법은 나라의 기본이다” : 아동청소년인권법 제정

아동청소년의 인권을 구체화한 통합 기본법이 필요합니다.‘아동청소년인권법제정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사항이기도 했습니다. 시민의 열망과 힘으로 아동청소년인권법이 올바로 제정될 수 있도록 힘씁니다.

. “학교는 민주공화국이(이어야 한)” : 학생인권법 제정

학생을 존엄한 인간과 시민으로 대접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초중등교육법과 시행령을 개정하기 위해 힘씁니다.

 

☀️ 촛불청소년인권법이라 부르나?

광장의 시민’, ‘광장의 동료로 함께 촛불을 들었던 청소년을 기억합니다.

청소년 인권을 억압하고 청소년을 시민에서 배제해온 현실도 청산되어야 할 적폐입니다.

청소년 참정권을 비롯한 청소년 인권은 민주주의의 기본입니다. 청소년을 시민과 존엄한 인간으로 대접하고 존중하는 사회가 청소년의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감수성도 높입니다.

촛불에 함께했고 촛불을 기억하는 시민들의 힘으로 촛불에 함께했던 청소년들의 외침에 촛불청소년인권법으로 답해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28 2층 ✭Tel 031)548-2105 ✭Fax 031)231-4395 ✭E-Mail hreonda@gmail.com ✭후원계좌 농협 351-0688-2820-93 [인권교육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