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교육, 당신과 함께 춤을~

 

                                                                   그린(인권교육온다 상임활동가)

 

 

 

2021년 시작은 온다에게 많은 변화가 있었다.

긴 시간 함께했던 활동가가 떠나고 새로운 활동가가 다시 찾아왔다.

새로운 사람, 새로운 분위기,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한해의 문을 활짝 열었다.

그리고 최대의 변수 코로나19가 올해도 어떻게 될지 몰라 안정적인 계획이나 활동이 선명하게 그려지지 못했다.

우리는 앞으로의 활동을 준비하기위한 공부와 활동을 소소하게 만들어 가고 있었다. 그리고 00지역 아동권리강사단 양성과정 교육이 온다에게 찾아왔다. 00지역 아동권리 강사단은 작년 1기를 이어 올해 2기의 강사단을 만들기 위해 기획되었다고 한다. 코로나 상황에 대면교육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교육담당자 분하고 소통과정에서 가능한 대면교육으로 진행해보자고 합의를 했다. 20회기의 장기교육이었고 긴 호흡이 필요한 교육이었다. 온다에게도 장기교육을 통해 참여자들과 다양한 방법과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기에 현실적인 조건이 녹녹하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으로 해보겠다고 회신을 보냈다.

 

조금 촉박한 시간 안에 교육 내용을 기획하게 되었고 3명의 활동가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모아냈다. 교육내용에 대한 이야기가 어느정도 마무리 되고나서 교육담당자 분과 교육 관련한실무적인 이야기를 하면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스럽게 되었다. (나중에 생각하니 기획단계에서 꼼꼼하게 체크하지 못한 온다의 빈 구멍도 성찰하게 되었다.)

이야기가 꼬이기 시작한 것은 교육기획 담장자와 교육진행단위(온다)가 인권교육에 대한 시선을 맞출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하였다. 교육담당자 분도 이 업무를 처음 맞게 되시면서 그 동안의 관행대로 실무를 처리하시게 되었고 온다는 그동안 비슷한 교육을 진행하면서 과도한 자료제출에 문제제기를 하였다. 결국 이야기는 강사단 교육을 진행을 할지 말지까지 논의까지 이르렀다. 실제 교육담당자와 소통을 맡았던 나는 시작부터 이렇게 삐그덕 거리고 인권교육의 시선이 다른데 긴 교육을 끌고 갈 자신이 없었다. 다른 한편으로는 교육을 진행하기도 전에 감정소모가 너무 커서 에너지가 소진된 상황이었다. 함께 일하는 동료들에게 나의 고민과 상황을 전달했고 긴 논의 끝에 결론은 그래도 진행해보자라고 내렸다. 다행히 동료활동가가 흔쾌히 소통주체 역할을 바꾸어주고 조직에서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잘해보자는 에너지를 나누어 주었다. 우리는 그렇게 20회기의 교육을 잘(?) 마무리하고 나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인권교육을 기획하는 단계에서 강조하는 것 중에 하나가 교육기획담장와의 소통이다. 교육기획자자 단순히 인권교육을 실무에 대한 처리와 강사매칭 수준으로 바라보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지 고민되었다.

 

‘인권교육을 왜 진행하려 하는지?’

‘인권교육에는 어떤 것들이 담겨져야 하는지?’

‘어떤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져야하는지?’

 

기획자와 진행자가 최소한 비슷한 방향을 바라보고 있어야 내용도 가치도 풍부한 인권교육이 되지 않을까한다. 그리고 그렇게 되기 위한 사전 소통이 중요하다. 1회기 교육이 아닌 다회기 장기교육은 그 과정이 더 촘촘하게 이루어져야한다.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온다 내에서도 다시 이번 교육을 통해서 다시 돌아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다행인 것은 교육기획담당자도 교육이 한 회기씩 진행되면서 처음에 이야기했던 부분이 어떤 것인지 어렴풋이 알게 되셨다고 한다. 그리고 인권교육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셨다고 말씀해주셨고 올해는 이렇게 진행되었지만 이후 본인이 담당을 하지 않더라도 이후에 진행하시는 분이 잘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보시겠다고 한다. 어떤 피드백보다 감사하고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마음이 와 닿은 것 같아서 좋았다.

 

20회기의 교육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대면교육과 비대면 교육을 오가며 참여자분들과 인권에 대한 이야기 그 안에서도 아동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교육진행과정에서 아쉬운 점 부족한 점도 많았다. 특히 마무리시간이 부족한 것과 비대면 상황까지 겹치면서 참여자분들의 전체 교육 소감 이야기를 충분히 듣지 못해서 아쉬웠다. 혹시라도 이후에 온다와 함께 이어갈 수 있는 기회가 또 생긴다면 아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채울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고 싶다. 들숨 날숨 서로의 호흡을 살펴보고 함께 춤출 수 있는 인권교육이 되었으면 한다. 긴호흡 함께했던 모든 분들 모두 모두 수고 많으셨고 감사합니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28 2층 ✭Tel 031)548-2105 ✭Fax 031)231-4395 ✭E-Mail hreonda@gmail.com ✭후원계좌 농협 351-0688-2820-93 [인권교육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