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마켓의 물건들로 한껏 빛을 발한 활동회원 온유의 거실

 

나는 ☆근마켓에 홀릭중이다.

                              

          온유(인권교육 온다 활동회원)

 

                                                                                                         

요즘 나는 ☆근마켓(로컬중고거래앱)에 홀릭중이다.

 

나에게는 필요가 다 한 물건들이, 누군가에게로 가서 귀한 쓰임이 된다는 것은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눈을 현혹하는 새로운 물건이 끊임없이 생산되고 , 소비가 미덕인양 필요한(?) 물건들을 사들이고, 얼마지나지 않아 "꼭 필요했는가?"라는 자문을 하게 만드는 자본주의 시대.

 

쉽게 사고 쉽게 버려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를 살리는데 미약한 힘이나마 보태며

주변 이웃들과 필요를 나누어

추억이 깃든 물건들의 쓰일곳을 찾아 재사용 하는 일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을 수 없다.

 

물건을 가지고 간 이웃들의 댓글을 보면 더 신이난다.

감사의 인사부터 새해인사와 축복의 글까지 읽을때마다 미소가 지어진다.

 

며칠전에는 이 ♡근을 통해 우리집 거실 한켠에 새로운 공간이 만들어졌다.

1인용 소파 두개는 젊은 새댁에게 탁자는 중년의 아저씨에게 화분은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께 받아왔다.

그동안 모르고 지내던 다양한 이웃들을 만나는 즐거움은 ♡근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또다른 재미다.

 

이렇게 가져온 물건들은 우리 집에서 작은 카페로 변신했다.

때탄 소파는 열심히 닦아 아이보리 색을 되찾아주고 선반으로 사용했었다는 검은색 탁자에는 화분을 올려 놓았더니 오랫동안 앉아 있고 싶은 공간이 탄생했다.

 

스파트필름은 원주인인 아주머니가 열심히 가꾸셔서 윤기나는 잎을 가지고 있었는데 잠시 눈길을 안 준 사이에 다 죽어버려서 잎들을 다 잘라내고 새 잎을 살리는 중이다.

잘려진 대 한쪽옆이 굵어지면서 한꺼번에 쫙 하고 펼쳐지는 스파트필름의 잎은 경이로움까지 든다.

처음에는 저렇게 쭈글거리다 잎을 쭉 펼치면서 어느순간 30센티 정도로 쑥 자라 있다. 반짝반짝 윤이 나는 잎은 꽃보다 아름답다.

들여다 보고 있으면 얼마나 신기하고 예쁜지 모른다.

덕분에 이곳은 군대간 아들의 허전함을 채워주는 우리집의 핫플레이스가 되었다.

 

집안에 안쓰는 물건들이 있다면 미루지말고 당장 사진찍어 올려보시라. 여러분들도

누군가에게 기쁨이 되는 귀한 경험을 하시게 될 터이니~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플(인권교육 온다 활동회원)

 

 

확진자 1000명을 넘어서며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시작되었습니다. 11살 딸아이는 바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자기 얼굴이 이상하다며 TV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나오면 촬영한 시기를 묻습니다. 아이들은 코로나로 시대를 감각합니다.

 입버릇이 된 사회적 거리만큼 삶은 익숙해지지 않습니다. 재활용 쓰레기는 쌓여가고 친구들은 그립습니다. 코로나가 지나길 바라기보다 어떻게 이시기를 살아가야 할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보고픈 친구들에게 문득 안부를 전하고, 배달음식을 줄여 보려고 합니다. 

우리가 갖가지 일회용품으로 코로나를 극복하는 사이 자연은 또 얼마나 아파할까요.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도 중요하지만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며 조금 불편한 삶을 선택함으로 코로나를 극복하는 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지나간 가을과 이미 온 겨울은 잘못이 없으니까요.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어느 캠핑장에서

2개월의 안식월을 보내기 위해 아주 예전부터 비행기 티켓을 끊어 놓았다. 

그런데 코로나19 친구가 발목을 떡 하니 잡더니 아직도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있다. 

비록 비행기는 못탔지만 그래도 나에게 우리에게 던져준 상황을 슬기롭게 마주하며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오늘도 지금의 삶을 살아가며 머리가 복잡하지만 가끔 만나는 불멍으로 치유의 시간을  보내보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장애인분들과 함께 했던 '내몸그리기'

 

그 어떤 시간보다 집중했던 시간.

내 몸을 그리며 내 몸에 집중했던 시간.

한 분이 끝날때까지 자신의 그림에서 떨어지지 않으셨다.

 

그 분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나도 한참을 들여다보았다.

그림속에 담겨있는 '나'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그린(인권교육 온다 상임활동가)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9월.


다산+온다 활동가들이 제주도로 날아갔어요~


인권재단사람  쉼프로젝트 덕분에 처음으로 다산온다 활동가들이 함께 여행을 하게되었어요.


일상에서 각자 바쁜 나머지 모두가 얼굴을 마주보기 힘들었는데... 이렇게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사진도 아주 어렵게 얻은 다산+온다 완전체 사진.


그때의 기억 오래 고이 간직하여 다음에도 떠나봅시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

아름답다.

맑다.

깨끗하다.

시원하다.

청량하다.

빠지고싶다.

어떻게 이런 곳이?

이 계곡을 본 순간 이런 탄성이 절로 나왔다.

이 곳을 발견한 주인공은 초등학생 조카~


고모 이쪽으로 와봐~ 여기 대박 멋져~

물 색깔이 완전 인도네시아야... 


위험한 곳 다니지 말라는 고모의 당부를 무시하고 발견한 대단한 곳이다.


나는 어른에 위치에 서면서 내 안의 틀이 더욱 강하게 더욱 좁혀지고 있다.

모험을 두려워하기 시작했고 귀차니즘이 자주 찾아온다.


저 곳을 발견한 조카를 본순간 너무 부러웠다.

호기심이 죽어가는 나에게 딴짓거리의 즐거움을 선사해주었다.

고마워~ 조카야~ 


폭염이 기승하는 요즘 눈이라도 한번 시원하게 빠져보자~



- 그린그린으로 변하고 있는 메달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hoto by: 박김형준


* 띵동띵동~ 온다 소식


- 이세훈 활동가가 새로운 활동 공간으로 살짝 이동했습니다.


: 온다 상임활동가 이세훈 활동가가 3년의 활동을 정리하고 새로운 활동공간으로 이전을했습니다. 그러나 활동회원으로 인권교육 활동을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 수원 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빛길'에서 수원내에있는 몇몇 학교를 찾아가며 민주시민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청소년 인권 눈높이를 높여라' 세미나와 강좌가 마무리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인권교육온다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활동을 시작합니다.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하나. “청소년을 시민으로!”: 청소년참정권 보장 활동

2018613일에는 교육감, 시장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가 열립니다. 이 선거를 청소년이 참여하는 첫 번째 선거로 만들기 위해 선거관련법 개정에 힘씁니다.

. “아동청소년인권법은 나라의 기본이다” : 아동청소년인권법 제정

아동청소년의 인권을 구체화한 통합 기본법이 필요합니다.‘아동청소년인권법제정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사항이기도 했습니다. 시민의 열망과 힘으로 아동청소년인권법이 올바로 제정될 수 있도록 힘씁니다.

. “학교는 민주공화국이(이어야 한)” : 학생인권법 제정

학생을 존엄한 인간과 시민으로 대접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초중등교육법과 시행령을 개정하기 위해 힘씁니다.

 

☀️ 촛불청소년인권법이라 부르나?

광장의 시민’, ‘광장의 동료로 함께 촛불을 들었던 청소년을 기억합니다.

청소년 인권을 억압하고 청소년을 시민에서 배제해온 현실도 청산되어야 할 적폐입니다.

청소년 참정권을 비롯한 청소년 인권은 민주주의의 기본입니다. 청소년을 시민과 존엄한 인간으로 대접하고 존중하는 사회가 청소년의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감수성도 높입니다.

촛불에 함께했고 촛불을 기억하는 시민들의 힘으로 촛불에 함께했던 청소년들의 외침에 촛불청소년인권법으로 답해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한장의 사진]

 

 

 

 

 

 

 

 

 온다의 사무실 외벽에 국가는 어디에 있는가?’ 현수막이 펄럭입니다.

 국가는 어디에 있는가?

 

 이제 온 우주의 기를 모아,모아

잃어버린 권력을 다시 되찾아오는 지금.이 순간이 혁명의 시작입니다,

 

대한민국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한장의 사진]




냥이들을 보고 있자니 올 여름도 꽤 힘들어 보입니다.


냥이가 집사인 자에게 묻습니다.

"덥냐옹?"

"응"

"나는 더 덥다옹"


*사진의 주인공은 인권교육 온다 상임활동가 만나다와 함께 살고있는 냥이들입니다~


Posted by 인권교육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28 2층 ✭Tel 031)548-2105 ✭Fax 031)231-4395 ✭E-Mail hreonda@gmail.com ✭후원계좌 농협 351-0688-2820-93 [인권교육 온다]